Bactoria 황준오

뻘글, 남은 올해 목표

2019-07-18
bactoria

싸피 교육한지 2주가 조금 넘었다. 싸피 소개를 보면 자기주도형 학습이라고 하던데 아직 잘 모르겠다. 전혀 아닌거같은데..

지금 가장 큰 문제점은 하루 하루를 만족하면서 잠들지 못하는 것이며, 앞으로도 변함없을 것 같은 느낌이 든다는 것이다.

지난 우아한 테크 코스를 탈락하고서는 다짐했었다. 나는 합격생들보다 훨씬 더 성장해있을 거라고.

하지만 지금처럼 시간을 흘려보낸다면 택도 없다.

학습에 집중하는데 있어 방해되거나 신경써야 할 부분들이 한 두개씩 보인다. 그냥 고등학교를 다시 다니는 느낌이다.

 

싸피의 장점을 생각해보면 혼자 있을 때 보다 덜 외롭고 덜 지칠 수 있는 것 같다.

그런데 이것도 마음맞는 사람 한 명만 있어도 커버되는 부분이다. 애초에 그런 사람 찾아서 같이 공부하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찾기가 어렵다.

내가 이런 말을 하니까 프로불편러가 된 것 같다. 매우 건방져. 근데 애초에 그런 사람들은 단체 교육에 지원서도 안썼을 것 같기도 하다.

공부할거 진짜 많은데, 나중에 싸피를 선택한 것에 대해 후회를 안했으면 좋겠다.

 

22일날 아샬님의 오브젝트 책 세미나가 있는데, 책도 2장까지만 읽은 것 같다. 조졌다. 책 내용이 나에게 좀 어렵기도 하지만, B형 테스트 공부를 핑계로 책을 안읽었다.

정말 된사람은 아무리 바빠도 책을 끝까지 읽었을텐데..

 

하루를 어떻게 보내는지 분석해 보았다. 패턴이 크게 4가지로 나눠지더라.

  • 아침 자습 (7-9시)
    • 일어나서 개인 공부
  • 정규 교육 (9-18시)
    • 시간은 8시간인데, 집중도 잘 안되고 개인 공부하기엔 눈치 볼 수 밖에 없음
  • 야간 자습 (18-20시)
    • 공부하기 제일 괜찮은 시간
    • 하지만 집중 잘되기 시작하면 20시 되어있음
  • 집 (21-?시)
    • 글쓰기 좋은 시간
    • 책 읽기도 좋은 것 같음
    • 코딩하기엔 좀 불편함 (책상땜에)

가장 공부 잘 되었던건 야간 자습시간인 것 같다. 시간이 너무 짧은 것이 매우 아쉽다.

지난 1년간 학습에 있어서 불필요한 관계의 단절을 중요하게 느꼈는데, 현재의 생활은 정반대인 것 같다. 낭비하는 시간들이 너무 많다. 의식적으로 단절을 할 필요가 있다.

지난달 부산에서의 생활과 비교해보면 하루 하루 학습량은 매우 부진하다.

숙면을 취하는 이유가 지금 공부하는 것보다 자고 일어나면 더 잘될 것 같기 때문에 잠자는 날이 오면 좋겠다.

 

우테코 2기의 코테, 프리코스를 위한 알고리즘,객체 공부를 해야겠다고 생각하니 갑자기 힘이 솟는다. 몇 달간은 훌륭한 자극제가 될 것 같다. 글 쓰기를 잘한 것 같다.

올해 목표: SW 역량테스트 B형을 따고 우테코 2기 합격하기


이전글 Enum 정리

황준오 (Bactoria) 황준오 (Bactoria)

.

Comments

Content